kcif 국제금융센터

KCIF 국제금융센터

ENG

국제금융International Finance

자본유출입

최근 외국인의 국내 채권자금 유입 배경 및 평가
ㅁ [이슈] 외국인의 원화채 투자흐름이 3월부터 강한 순유입세로 전환된 가운데
      자금흐름 개선 배경과 시사점을 점검

          ㅇ 외국인 채권자금이 `23.3~5월(~24일) 중 누적 +19.3조원 순유입되며
                 `22.6월 이후 유출된 자금을 모두 만회한 가운데 보유잔액은 역대 최대인
                 238.3조원으로 증가
                    *5월 순투자규모는 ‘금감원 일일 금융시장 동향’ 보유잔액의 증감으로 추정

ㅁ [유입 배경] 최근 외국인의 원화채 투자자금 유입은 ▲재정거래유인 증가
       ▲금리인하 기대 ▲공공자금 투자여력 개선 등에 주로 기인

          ㅇ (재정거래유인 증가) 3월 선진국 은행불안 발발 이후 외화자금시장
                여건 악화로 재정거래유인이 확대되며 외국인의 원화채 투자 수요가 증가
          ㅇ (금리인하 기대) 최근 외국인의 만기 20년 이상 초장기물 투자 증가(2월 이후
               월평균 +1조원)는 인플레이션 둔화 등에 따른 금리인하 기대가 배경일 가능성
          ㅇ (공공자금 투자여력 개선) `22년 중에는 통화가치 방어, 국부펀드로의
                외환보유액 이전, 운용수익 악화 등으로 해외 공공부문의 자금회수 압력이
                컸던 반면, 금년 들어서는 달러화 약세 등으로 투자 여력이 일부 회복

ㅁ [평가 및 전망] 글로벌 금리인상 사이클이 마무리 국면에 진입함에 따라
      외국인의 채권자금 유입세가 좀 더 이어질 전망. 다만 재정거래와 같은
      단기 성향의 자금 중심으로 유입된 것으로 추정되는 점과 글로벌 경기 둔화
      리스크 등을 감안할 때 유출입 변동성도 다소 높아질 소지

          ㅇ (향후 흐름) 작년의 기록적인 유출세를 초래했던 글로벌 통화정책 긴축
                사이클의 종료가 임박함에 따라 채권투자 여건이 점차 개선될 것으로 예상
                - 이와 더불어 원화채 WGBI 편입 관련 이슈는 외국인의 투자 확대 요인.
                   다만 편입 시기 관련 불확실성이 높은 편. 편입이 결정되더라도 실제
                   편입이 이루어지기까지는 최소 6개월이 소요될 전망
          ㅇ (제약 요인) 재정거래 자금의 경우 단기성향이 강하여 시장변화에
                 상대적으로 민감하게 반응할 수 있다는 점과 함께 국내외 경기 침체 위험
                 등 불안요인을 감안할 때, 유입세가 이어지더라도 유입폭은 줄어들 것으로 예상
관련보고서

국제금융센터 직원 정보 확인

정보를 확인해 주세요.

국제금융센터 직원 정보 확인

정보의 무단수집 방지를 위해 아래 보안문자를 입력해 주세요.
보안문자

KCIF 서비스 안내

  • 정기보고서/국제금융/세계경제 보고서 전문(  자물쇠  제외)
  • 금융ㆍ경제지표 데이터 및 차트(경제ㆍ금융 전망자료 및 상세페이지 제외)

정보이용에 불편을 끼쳐 드려 죄송합니다. 정보이용과 관련하여 궁금한 점이 있으시면 연락 주시기 바랍니다.

정보이용 문의

임주형 팀장 (TEL : 02-3705-6151, E-mail : jhlim@kcif.or.kr)